로그인회원가입contact us사이트맵
 
일구회 "허민 의장 징계 지지…다시는 야구놀이터 삼지 않길" 경고
작성일 : 20-12-30 10:20






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회장 윤동균)가 29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상벌위원회가 키움 히어로즈 허민 의장에게 직무 정지 2개월 제재를 부과한 것에 대해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

KBO는 전날(28일) 경기장에서 선수들을 타석에 세우고 공을 던지는 이른바 '야구놀이'를 해 논란을 일으킨 허민 의장에 대해 품위손상행위로 인정, 직무정지 2개월의 제재를 부과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이날 일구회는 "KBO 상벌위원회가 허민 의장에게 2개월 제재를 부과한 것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일구회는 "흥행을 기반으로 한 프로 스포츠는 팬이 없으면 존재할 수 없다"며 "그런데도 키움은 팬을 색출하고 선수에게 팬의 의도 등을 알아보게끔 해 신뢰를 무너뜨렸다. 여기에 야구놀이에 선수들을 동원하는 '갑질'을 저지르는 등 선수 권익도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를 일으켰지만 키움은 법적 소송전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면서 "키움이 실제 소송을 할 경우 일구회는 물론이고 야구를 사랑하는 모든 팬이 KBO와 함께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소송전은 곧 야구계와 팬의 강력한 저항을 불러올 수 있음을 키움과 허민 의장은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일구회는 "키움과 허민 의장이 다시는 KBO리그를 '야구놀이터'로 삼지 않기를 강력하게 경고 한다"며 "키움이 더는 KBO리그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KBO의 제재에 대해 키움은 이날 법적 다툼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키움은 "구단 및 단장에 대한 엄중 경고처분에 대해서는 KBO의 징계를 수용한다"며 "다만 '사찰 여부나 법률위반 여부'는 구단뿐만 아니라 팬들에게도 중대한 사안인 만큼 향후 사법기관의 판단을 받는 절차가 마련되면 사법기관을 통해 명백히 사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https://www.news1.kr/articles/?4164559

   
목록으로   맨위로